sk probono 첫페이지로

스토리

프로보노 스토리

프로보노는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2020.08.06

undefined

소셜벤처들 중 일부는 좋은 아이디어와 열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처음이고 낯선 분야라 시행착오를 겪곤 합니다.

 

그래서 SK프로보노를 통해 프로젝트 실행의 노련함을

자문 받길 원하는 사회적 기업가들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여기, 적극적이면서도 노련하게 소셜 벤처의 전략 수립을 돕는 프로보노가 있습니다.

 

25년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undefined

안녕하세요 SK 구성원 여러분!

올해로 벌써 만 25년 차 ‘평범한 SK인’ 권기안 매니저입니다.

 

저는 SK텔레콤에서 네트워크 분야와 플랫폼 분야 솔루션 및 상품 운영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undefined

요즘에는 ‘메타트론’이라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인사이트가 필요한 기업에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일을 하고 있어요.

덕분에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최선의 효율로 업무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련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경험치를 쌓게 됐습니다.

 

봉사왕 SK프로보노 입문기

 

undefined

SK프로보노 활동을 시작한 건 올해로 2년 차에 접어들지만

봉사활동은 학창시절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하고 있어요. 

봉사를 하는 이유는 저마다 다양하겠지만 

저에게 누군가를 돕는다는 건, 삶을 돌아보고 주어진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해주는 일이지요.

 

그런데 프로보노 활동은 단순 봉사와는 조금 달랐어요.

어떤 분야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활동이다 보니 처음엔 ‘지식 봉사의 확장판’ 정도로 생각했는데요.

제가 25년간 쌓은 지식과 노하우를 사회적 기업가들에게 공유함으로써 그들의 갈증을 채워주고

저는 그 성취를 뿌듯하게 지켜볼 수 있어서 훨씬 매력적인 활동이더라고요.

 

#반신반의

 

undefined

처음 시작했을 때는 혼자 무인도에 떨어진 것 마냥 겁이 나기도 했어요. 

‘계속 잘 할 수 있을까’, ‘정말 필요한 도움을 내가 줄 수 있을까’,

‘바쁜 일상 속에서 내가 일과 프로보노 활동 둘 다 해낼 수 있을까’

이런 고민을 참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우였습니다(하하)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자문’이라는 단어가 주는 무게감 때문이었던 것 같아요. 

 

사회적 기업가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서로 도와가며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사이,

저도 모르게 프로보노에 푹 빠져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죠.

 

프로보노는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undefined

저의 첫 프로보노 활동은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정부 지정기관인 ‘기쁜우리보호작업장’의 

차량 공모 제안서를 검토하고 자문하는 역할이었어요.

제안서 작성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자문을 하게 되었기 때문에 

더 보태면 좋을 내용이나 의견을 드리는 식의 활동을 했었지요.

 

올해 자문을 맡은 소셜벤처 ‘아트기버’의 경우에는 

사업 아이템 자체가 매력적이라서 제안서 작성부터 아주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아트기버는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XR(확장현실)를 구현해

발달장애인들에게 문화예술치료 교육 등을 제공하는 곳인데요.

제가 가진 전문지식을 발휘할 수 있는 부분이라 우선 반가웠고(웃음)

제가 모르는 내용에 대해서는 저도 공부를 하다 보니 성취감이 더 커지더라고요!

자문을 하러 갔지만 함께 성장한 기분이랄까요?

자문하면서도 동시에 배우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돌이켜보면 ‘프로보노 활동이란 무뎌진 성취와 배움에 대한 불씨를 살려주는 것’ 같아요.

특히, 사회적 기업가들의 열의에 저도 모르게 감화되어

내 일과 생활을 더 사랑하게 되고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하게 되죠.

여러모로 매우 발전적인 활동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자문으로 만드는 행복

 

undefined

프로보노 활동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갈 생각이에요. 너무 재미있거든요!  

저의 25년 회사 생활에서 배우고 쌓은 노하우를 필요로 하는 소셜벤처에 전수하고, 

그들이 추구하는 사회적가치가 모쪼록 잘 발현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겠습니다.

 

이 인터뷰를 읽고 있는 SK 구성원 여러분들도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 일변도로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가만히 묻어두지 마시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가들을 위해 재능을 공유해주세요!

저는 도전하고 나누는 사람이 결국 행복해질 거라고 믿습니다.

 

사회적 기업에 조금의 노련함을 전수하는 것만으로도

우리 사회의 건강한 자양분이 될 수 있다는 SK텔레콤 권기안 매니저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모르는 건 공부를 더 해서라도 자문하는 권기안 매니저의 열정이

더 많은 SK 구성원과 사회적 기업가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달하기를 응원하겠습니다.